화요일, 1월 19, 2021
More

    네덜란드 이야기

    노랑에 빠진 예술혼과 압생트

    빈센트 반 고흐가 그린 그림들은 인정받지 못했으나 사후 '50년' 이 지나며 그의 제수 요한나에 의해 빛을 볼 수 있었다. 네덜란드 출신답게 어둡고 칙칙하던 그림을...

    고흐의 꽃피는 아몬드 나무, 그 숨겨진 이야기

    고흐의 꽃피는 아몬드 나무 나는 예술, 그림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다. 대학 시절 계절학기가 학점 받기가 쉽고, 대학생의 필수 코스인 유럽여행에 가기 전에 이 강의를...

    헤이그로 갔던 건 말야

    헤이그 가는 날 전날 반 고흐 미술관을 다녀온 후 저녁엔 그저 푹 쉬다가 일찍 잠에 들었다. 다음날에도 바삐 움직여야 되니까 체력을 아껴두기로 했다. 일찍 자다 보니...

    백남준은 암스테르담에 가지 않았다.

    백남준은 암스테르담에 가지 않았다 "나는 곧 유서를 쓸 생각이다. 유서의 첫 장에는 내가 예술적 표현능력이 없어지면 나를 곧 암스테르담으로 데려가라! 고 쓰여있을 것이다. 암스테르담에는 안락사가...

    댄스 뮤직의 수도 암스테르담

    어떤 나라를 떠올리면 생각나는 이미지가 있듯이 어떤 도시를 떠올리면 생각나는 이미지가 있다. 서울, 부산, 전주와 같은 국내의 도시는 물론이고 도쿄, 런던, 파리와 같은 도시가...

    암스테르담 디자인 스튜디오에 가다

    내가 교환학생으로 파견되었던 Kingston University London에서는 겨울학기에 유럽권으로 Study Trip을 간다. 홍대로 치면 디자인 기행쯤 되려나.(^^) 다만 이 곳에서는 베를린 혹은 암스테르담으로 스터디 트립을 갈...

    모두를 큐레이터로, 암스테르담 시립 미술관

    영화, 음악, 금융, 뉴스레터까지- 취향과 데이터를 결합해 누구나 큐레이터가 되는 요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의 등장을 지금보다 3년 앞서 예측해, 구체적인 서비스로 발전시킨 곳이 있다. 스타트업이...

    로테르담의 뻔뻔한 명작

    유럽 여행을 할 때 누군가에게 런던, 파리, 암스테르담, 혹은 베를린 같은 도시를 간다고 말하면 나오는 반응은 대체로 “오 좋겠다!”와 같은 반응이다. 반면에 로테르담에 갈...

    생선으로 핫도그를 만들 자유가 있는 암스테르담

    -  굳이 왜 청어 핫도그 네덜란드의 전통음식에 대해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가장 많이 보이는 것은 감자튀김 가게인데, 버거킹 감자튀김과 비슷하게 두꺼운 감자튀김 위에, 마요네즈...

    광장이 되고 싶은 암스테르담 도서관

    암스테르담에 머물렀던 3일 중에 날씨가 좋았던 날은 도착한 당일이 유일했다. 나머지는 내내 비가 내렸고 무엇보다 바람이 정말 대단했다. 첫째 날은 호텔이 있는 중심가 근처에...

    네덜란드 생활 팁

    네덜란드 여행&이벤트

    - Advertisement -

    놀면 뭐하니

    네덜란드관련 유튜버 이야기

    - Advertisement -
    error: 불펌 금지 입니다!